세종 부처 장차관 서울 집무실 연말까지 폐쇄
세종 부처 장차관 서울 집무실 연말까지 폐쇄
  • 정소현 기자
  • 승인 2019.05.09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무회의, 경제관계장관회의 등 세종 개최 원칙 확립
내부 보고 위한 서울 출장 원칙적 금지 및 복무관리 강화

정부는 국토균형발전을 위해 행정중심복합도시 ‘세종’을 건설키로 하고 2012년 국무총리실 이전을 시작으로 2014년까지 3단계에 걸쳐 정부부처를 정부세종청사로 이전했다. 올해 2월 행정안전부 이전, 8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전으로 행정중심복합도시를 완성할 예정이다라고 9일 밝혔다.

최근 세종권 소재 부처 장차관들이 회의 참석, 국회 대응 등을 이유로 세종보다는 서울에서 더 많이 근무하고, 이로 인해 실무자들의 서울 출장도 빈번하게 이뤄지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세종권 소재 부처 장차관들의 서울 집무실을 연말까지 완전히 폐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를 지원하기 위해 행정안전부가 사용하던 정부서울청사 공간에 장차관 공용집무실 및 영상회의실을 확충할 계획이다.

국무총리 주재 국무회의와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부총리가 주재하는 경제관계장관회의와 사회관계장관회의, 관계부처 차관들이 참석하는 차관회의 등 정례 회의체는 원칙적으로 세종에서 개최한다. 세종권 소재 부처의 장차관은 회의 장소와 관계없이 세종에서 참석하는 것을 원칙으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그리고 공무원만을 참석대상으로 하는 관계부처 회의도 세종 권역에서 개최토록 함으로써 세종 중심 회의 개최 원칙을 확립해 나갈 예정이다. 내부 보고‧회의를 위한 서울 출장은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영상회의, 바로톡, 온나라 메일 등 대체 수단을 우선 활용토록 할 계획이다.

또한 출장인원을 최소화하고, 출장현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는 등 세종 중심 근무를 위한 복무관리도 강화한다. 꼭 필요한 출장을 하는 경우 업무에 지장을 받지 않고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스마트워크센터를 확충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대책으로 부처 장차관이 세종에서 보다 더 많이 근무하고 직원들도 세종에서 보고하고 회의하는 업무시스템을 정착해 나가면 행정 비효율도 줄이는 동시에 세종시를 명실상부한 행정수도로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