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년 통제영 문화 빛보다
500년 통제영 문화 빛보다
  • 정소현 기자
  • 승인 2019.07.02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문화대표브랜드 대상 ‘통제영 12공방’
우수상 해동문화예술촌, 우수상 예맥아트센터
통제영 12공방 모습
통제영 12공방 모습

문화체육관광부는 ‘2019 지역문화대표브랜드’ ▲ 대상에 경남 통영시 ‘통제영 12공방’을 선정하고, ▲ 최우수상에 전남 담양군 ‘해동문화예술촌’, ▲ 우수상에 강원 강릉시 ‘예맥아트센터’를 각각 선정했다.

올해로 8회째를 맞이한 지역문화대표브랜드 선정 사업은 지역의 특화된 문화 발전을 유도하고, 지역문화 발전모델을 발굴, 확산하기 위해 지역의 우수한 문화브랜드를 선정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통영시의 ‘통제영 12공방’은 조선시대 삼도수군통제영이 1604년 통영에 자리 잡으며 군수품 수급을 위해 전국의 공인을 불러들여 만든 공방에서 유래한 것이다.

통영시는 1895년 폐영 이후 100여 년 만에 복원된 ‘삼도수군통제영’ 일원에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 중심의 전통공예 장인들을 불러 모아 상설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고, ‘통영무형문화축전’을 개최하는 한편, 통영 문화재 야행 행사 등을 진행했다. ▲ 집약된 전통문화 활성화를 통해 특화된 지역문화브랜드를 육성하기 위한 노력, ▲ ‘통제영 12공방’이라는 역사적 전통의 발굴 및 복원, ▲ 전통공예 전승 및 창조적 디자인 개발을 통해 전통을 현대에 맞도록 새롭게 상품화하려는 노력, ▲ 유통망 재구축 등, 다각적인 면에서 지역문화브랜드로서의 상품성과 발전 가능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담양군의 ‘해동문화예술촌’은 원도심 내의 문 닫은 막걸리 주조장을 시민 문화 활동의 기반(플랫폼) 역할을 수행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시킴으로써 지역의 역사성을 잘 살린 문화적 관점의 도시재생 사례라는 평가를 받았다. ▲ 술을 빚는 주조동, 누룩창고 등 기존의 산업시설을 활용해 ‘해동 주조장’ 기록(아카이브) 전시 공간, 체험교육장 등을 조성하고 공간의 역사성을 살리는 한편, ▲ 지역민을 위한 문화학교, 공연장, 인문학 책방 등을 배치함으로써, 지역 문화 기반으로서의 기능도 갖췄다. ▲ 2017년부터 공간 개・보수를 하고, 지역민과 방문객들을 위한 다양한 시험 프로그램을 운영함으로써 장소 인지도를 높이고 홍보 효과를 꾀하면서 지역민의 문화 향유를 높인 점이 돋보였다.

강릉시의 ‘예맥아트센터’는 1995년에 폐교된 왕산초등하교 목계분교를 2009년에 새단장(리모델링)해 조성한 복합문화공간이다. 문화예술교육 공간, 숙박 공간, 체험 공간, 휴게 공간 등으로 이루어져있고, 산으로 둘러싸인 주변 자연 환경이 아름다워 문화교육과 자연체험 학습을 함께 운영하고 있다. ‘예맥아트센터’는 지역의 전통문화 전승교육 등 다양한 문화예술교육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고, 주변 지역과의 연계성이 높아 자연체험, 농촌체험 등을 진행하기 좋으며, 자립도 또한 점차 높아지고 있는 등, 지역문화브랜드로서의 발전 가능성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문체부는 선정된 지역문화대표브랜드에 대해 장관상을 수여하고, 특별 사업비(인센티브)를 지원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지역문화대표브랜드 선정을 계기로 지역의 우수한 문화브랜드가 지역을 넘어 세계적인 브랜드로 발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