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지 기념품 가게도 관광업 됐다
관광지 기념품 가게도 관광업 됐다
  • 정소현 기자
  • 승인 2019.07.10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진흥법’시행령 및 시행규칙 개정, 10일부터 지정 가능
관광산업의 범위가 커져 더 많은 사업체들이 자금지원 혜택을 받을 것으로 기대

문화체육관광부는 신유형의 관광사업과 관광 연관 사업을 포괄하는 ‘관광지원서비스업’을 신설해 10일부터 ‘관광진흥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개정안을 시행한다.

현행 ‘관광진흥법’상에는 관광사업의 종류가 ‘여행업’, ‘관광숙박업’ 등으로, 한정적으로 열거돼 있어 융·복합 형태의 새로운 관광사업이나 운송·쇼핑 등 관광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사업을 포괄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따라 지난 4월 9일 「관광진흥법」 시행령을 개정해 ‘관광지원서비스업’을 신설했으며(공포 후 3개월 후 시행), 「관광진흥법」 시행규칙도 개정하여 관광지원서비스업의 지정 기준을 명시했다.

관광지원서비스업 신설에 따라 그동안 관광진흥법령을 적용받지 못했으나, 새롭게 지정받을 수 있게 된 사업체로는 ▲ 관광객 대상 매출액 비중이 50% 이상인 렌트카업체, ▲ 관광지에 위치한 기념품 가게, ▲ 관광객 대상 지도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관광벤처기업, ▲ 관광객을 수송하는 운수업체, ▲ 식음료를 판매하는 사업체 등을 예시로 들 수 있다. 다만 여행상품·숙박업소 등을 중개하는 행위는 현행법상 ‘여행업’으로 보기 때문에, 관광지원서비스업으로 지정받을 수 없으며, 「관광진흥법」상의 사업체가 되길 원하는 경우에는 ‘여행업’으로 등록해야 한다.

또한 국내의 다른 법률로 등록·허가·신고·특허·인가·면허·지정을 받아야 하는 사업은 다른 법률상 행정절차가 마무리된 후 관광사업체로 지정받을 수 있으며, 별도의 인허가 없이 영위할 수 있는 사업체는 사업자 등록을 마친 후 관광사업체 지정을 신청할 수 있다.

관광지원서비스업으로 지정받은 사업체는 관광기금 융자, 홍보·마케팅 지원 등의 지원사업을 수혜할 수 있다. 특히 관광진흥개발기금 융자의 경우 관광지원서비스업 지정을 완료한 사업체에 최대 1억 원의 운영자금 융자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다만 19년 3분기 융자 신청이 7월 19일까지이기 때문에, 관광지원서비스업 융자 신청은 19년 4분기(9월 예정)부터 할 수 있다.

관광지원서비스업으로 지정받기를 원하는 사업체는 ▲ 다른 법령에 따라 인허가를 받은 서류, ▲ 사업자 등록증, ▲ 평균매출액 검토의견서 / 관광지·관광단지 내 위치하고 있음을 증빙하는 서류 / 한국관광 품질인증서 / 중앙행정기관의 장 또는 지방자치단체의 장이 선정했음을 증빙하는 서류 중 하나 이상을 갖추어 사업체가 위치한 해당 시·군·구에 지정 신청을 하면 된다.

문체부 이수명 관광산업정책과장은 “현재 관광사업체 기초통계조사 결과 관광사업 매출액은 26조 원 규모(17년 기준)로 다른 산업에 비해 작아보이는데, 이는 「관광진흥법」상 사업체만 조사하기 때문에 나타난 결과이다”라며, “관광지원서비스업 신설로 그동안 「관광진흥법」으로 포괄하지 못했던 다양한 사업을 포함하는 법적 근거를 만들었고, 이를 통해 관광산업의 범위가 더욱 커져서, 더 많은 사업체들이 자금지원 혜택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