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인이 한글에 새로운 상상을 더한다
전 세계인이 한글에 새로운 상상을 더한다
  • 정소현 기자
  • 승인 2019.07.10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학당,‘제5회 한글 창의 아이디어 공모전’주관
19일~8월 19일 접수, 총 상금 6,900만 원 및 문체부 장관상 등 수여

 

문화체육관광부는 10일부터 ‘제5회 한글 창의 아이디어 공모전(Hangeul Idea Award)’을 개최한다.

문체부가 주최하고 세종학당재단이 주관하며 한글과컴퓨터그룹이 후원하는 이번 공모전의 접수 기간은 19일부터 8월 19일까지다. ‘한글’을 소재로 한 상품의 새로운 아이디어를 가진 사람이라면 국적과 연령에 관계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이번 공모전의 주제는 한글을 소재로 한 상품 아이디어이며, 공모전은 ▲ 콘텐츠, ▲ 정보기술(IT), ▲ 디자인 등 총 3개 분야로 나누어 진행된다. 심사기준은 한글이 문자로서 가지고 있는 의미 이상의 가치를 발굴하기 위한 아이디어의 독창성과 완성도, 파급력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특히, 올해 처음으로 세종학당재단이 공모전을 주관하게 됨에 따라 전 세계 60개국 180개소에서 운영되고 있는 세종학당 관계망을 통해 공모전을 널리 알리고 다양한 국가에서의 관심과 참여를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외국인특별상을 통해 한국어를 모국어로 하지 않은 사람들의 새로운 시선으로 재탄생한 한글상품을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문가 심사를 거쳐 총 15작품이 수상작으로 선정되며, 대상 수상자에게는 문체부 장관상을, 콘텐츠·디자인·외국인 부문 수상자에게는 세종학당재단 이사장상을, 정보기술 부문 수상자에게는 한글과컴퓨터그룹회장상을 수여한다.

수상자에게는 아이디어를 실제로 상품화할 수 있도록 ▲ 전문가 자문, ▲ 시제품 제작, ▲ 박람회 및 전시 참가 등 단계별로 후속 지원을 제공한다. 또한, 수상작은 후원사 한글과컴퓨터그룹에서 운영하는 다양한 정보기술 콘텐츠가 가득한 ‘말랑말랑플랫폼’을 통해 구현할 수 있는 기회를 얻는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한글을 소재로 상품을 발굴하는 공모전을 통해 한글에 대한 국내외의 관심을 더욱 높이고,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보급하는 기반을 다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