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일자리 만드는 협동조합 설립 돕는다
취약계층 일자리 만드는 협동조합 설립 돕는다
  • 안웅비 기자
  • 승인 2019.07.11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X, 전북혁신도시에 사회적협동조합 설립 지원
국민연금공단, 완주사회적경제네트워크 11일 상생발전포럼 MOU 체결

한국국토정보공사가 전북혁신도시에 사회적 협동조합을 설립·지원함으로써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고 있다.

LX는 11일 전북혁신도시 삼락로컬마켓에서 국민연금공단, 완주사회적경제네트워크와 함께 ‘사회적 협동조합 설립을 위한 민·공·관 상생발전포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 내용에는 지역 주민들과 함께 혁신도시 내 문제 해결을 위해 아이디어를 모으고 구현하는 사회적 협동조합 설립을 골자로 ▲주제별 분과 토론 ▲실태조사 ▲선진지 벤치마킹 ▲워크숍 등을 통해 이뤄진다.

특히 정부가 ‘혁신적 포용국가’를 이루기 위해 사회적 경제를 강조하는 가운데, 사회적 협동조합이 취약계층에 일자리를 제공하는 한편 지역사회 힘을 모으고 신뢰를 회복한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한다.

최창학 사장은 “아무리 좋은 아이디어가 차고 넘친다고 하더라도 혁신적 아이디어를 성공 사례로 연결시키기 위해 사회적 안전망이 뒷받침돼야 한다”며 “헌신적 열정을 가진 주민들이 더 많이 동참할 수 있도록 ‘민간 주도’, ‘지역 기반’, ‘공공기관 지원’의 원칙을 지켜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