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사건·사고, 이젠 제주도에서 신속 처리
제주도 사건·사고, 이젠 제주도에서 신속 처리
  • 정소현 기자
  • 승인 2019.07.19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19일 제주출장소 개청

행정안전부 책임운영기관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19일 제주 지역의 급속한 인구유입과 국내외 관광객 증가로 각종 사건·사고가 늘어남에 따라 현장 감정체계 구축을 위해 제주출장소를 개청한다.

제주출장소는 국과수 숙원사업으로 행정안전부, 국회, 제주특별자치도 등 관계 기관의 관심과 적극적인 지원을 받아 개청됐다.

이번 개청식에는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 강창일 국회의원, 우종수 경찰청 과학수사관리관 등 50여명이 참석해 제주출장소의 출발을 축하했다.

제주출장소는 제주 지역 사건·사고를 관할하며 법의학, 유전자, 법독성학, 법화학, 법안전, 교통사고분석 등 6개 분야의 감정서비스를 제공한다.

우선 7월부터 유전자, 법안전, 교통사고분석 등의 감정서비스를 제공하고 법독성, 법화학 등의 분야는 10월 이후 건물 내 실험실 리모델링과 장비 설치가 끝나는 대로 해당 분야의 감정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그동안 제주 지역에서 의뢰된 감정은 원주 본원에서 관할하고 처리해야 했고, 현장 감정이 필요한 경우에는 본원이나 지방연구소 담당 감정인이 장시간 이동해 감정을 수행하는 등 신속한 감정처리에 어려움이 있었다.

국과수는 이번 출장소 개청으로, 보다 빠른 현장 중심의 감정처리를 통한 신속·정확한 사건·사고 원인규명과 수사지원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최영식 국과수 원장은 “제주출장소 개청으로 관할지역 대상 신속·정확한 현장 감정체계를 구축하게 되며, 이에 따라 고품질의 감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라며, “앞으로도 수사기관에 대한 감정서비스를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확실한 감정 지원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국과수는 강원도 원주에 소재한 본원과 각 권역별 거점에 5개의 지방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