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적조 발생해역 양식어류 긴급 방류 첫 실시
경남도, 적조 발생해역 양식어류 긴급 방류 첫 실시
  • 안웅비 기자
  • 승인 2019.09.20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첫 긴급방류로 적조 피해최소화 및 수산자원조성에 기여
19일 남해군 미조해역에서 조피볼락 어린고기 10만 마리 방류

경남도는 연일 계속되는 적조로 인한 양식어류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올해 첫 긴급 방류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으로 실시되는 양식어류 긴급방류는 어업인 희망에 따라 9월 19일 남해군 미조면 해역에서 조피볼락 어린고기 10만 마리를 방류했으며, 생태계 보호를 위해 남동해수산연구소의 사전 질병검사를 거쳤다.

양식어류 긴급방류는 어업인 으로 부터 미리 방류신청을 받아 질병검사를 완료한 양식 어류를 대상으로 적조 특보가 발령되어 폐사 피해가 발생하거나, 발생할 우려가 있는 경우 실시한다.

한편, 방류어가에 대한 복구비 지원은 보조 90%와 어업인 자부담 10%로 어가당 최대 5,000만 원 까지 지원한다.

백승섭 경상남도 해양수산국장은“앞으로 양식어류 긴급방류를 확대해 어업인 피해를 최소화 하고 수산자원조성에 기여하는 윈-윈 전략으로 펼쳐 적조 피해예방에 효율적으로 대응 할 계획이다.”라면서 적조 경보가 지속되는 만큼 어업인께서도 어장관리요령 준수와 방제작업 참여 등 적조 사전 피해예방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