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제조업 혁신 엔진 ‘경남 VR·AR제작거점 센터’ 개소
경남도, 제조업 혁신 엔진 ‘경남 VR·AR제작거점 센터’ 개소
  • 안웅비 기자
  • 승인 2019.09.26 2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조업 융합 VR·AR 콘텐츠 제작·실증 및 마케팅 지원, 인력양성
5G기반 VR·AR 제작지원 장비 및 교육 콘텐츠 제공

경상남도 주력산업인 제조업 부문의 혁신을 이끌어갈 ‘경남 VR·AR(가상·증강현실)제작거점 센터’가 26일 문을 열고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한다.

이날 개소식에는 김성태 국회의원(자유한국당, 비례), 문승욱 경상남도 경제부지사, 남철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디지털콘텐츠과장, 허만영 창원시 제1부시장이 참석해 기념 세리머니, 현판식과 함께 도내 ICT 기업이 개발한 5종의 가상제조 VR·AR 콘텐츠를 체험하기도 했다.

‘경남 VR·AR(가상·증강현실)제작거점 센터’ 구축은 ‘경남 VR·AR 인프라 구축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으며, 사업비 12억 3천만원이 투입됐다. ‘경남 VR·AR 인프라 구축 사업’은 제조업과 VR·AR 기술의 융합을 통한 혁신 및 부가가치 창출이 목적으로 2020년까지 총 사업비 59억 3천만원(국비 39.3, 도비 10, 창원시비 10)으로 VR·AR제작거점 센터 구축을 비롯해 콘텐츠 상용화·실증, 인력양성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경남 VR·AR제작거점 센터’는 전용 면적 742.2㎡의 규모로 창원시 마산회원구 경남TP 정보산업진흥본부 내에 위치하며, 홍보관, 체험존, 교육실(2개소), 제작지원실, 비즈니스라운지, 회의실(2개소), 테스트베드 등으로 구성된다.

센터에는 VR·AR 디스플레이 기기 15종 38개가 구비되어 콘텐츠 제작을 원하는 기업이 언제든지 사용할 수 있고 필요할 경우 대여도 가능하다. 콘텐츠 제작 및 테스트 지원을 위한 고사양 컴퓨터와 노트북 11대도 비치되어 제품 제작과 실증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국내 5세대(5G) 이동통신의 상용화에 발맞춰 센터에 5G망 구축을 완료해 도내 ICT 기업들이 5G기술에 바로 대응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이외에도 10월 서울에서 개최예정인 코리아 VR 페스티벌(KVRF)과 11월 중국 심천에서 개최예정인 중국 하이테크 페어(CHTF) 등 국내·외 전시행사에 도내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마케팅 활동도 지원할 예정이다.

문승욱 경상남도 경제부지사는 “경남 VR·AR제작지원 센터는 도내 주력산업인 제조업 분야의 경쟁력 강화와 신시장을 창출하는 미래선도 기술의 요람이 될 것 ”이라며, “VR/AR을 비롯한 ICT분야 핵심기술과 주력산업의 융합발전을 적극 지원하고 스마트산단과 연계를 통해 주력산업의 스마트화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